조선시대에도 보석제도가 있었다?

갤러리

갤러리는 1개의 사진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일정한 보증금을 납부하는 조건으로 법원이 구속된 피고인을 석방시키는 제도를 보석이라고 한다. 보석으로 석방되어도 구속영장의 효력은 그대로 존속하고, 다만 그 집행이 정지된다는 점에서 구속의 취소와 구별되고, 일정한 보증금을 조건으로 한다는 점에서 단순한 구속의 집행정지와 다르다. 조선시대에도 죄인에 대한 보석제도가 있었을까? “태조 … 계속 읽기

조선시대에도 변호사가 있었을까?

갤러리

갤러리는 1개의 사진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판사·검사·변호사·의사, 인식이 많이 바뀌긴 했으나 아직도 우리 사회에서 ‘사’자 들어가는 직업은 여전히 선망직종입니다. 조선시대에는 어땠을까요? 조선시대에도 의사나 변호사같은 전문직들이 선망의 대상이었을까요? 아니, 그보다 의사는 있었다는 것을 알겠는데 조선시대에도 ‘변호사’같은 전문직이 있었을까요? 혹시 고용대송이나 매설가라는 단어는 들어 보셨는지 모르겠군요. 김탁환의 <서러워라, 잊혀진다는 … 계속 읽기

명판결의 사례, 신응시의 판결

갤러리

서점에 들렀다가 잠시 가볍게 읽으려고 큰 기대감없이 집어든 책에 그만 푹 빠져버렸다. 이와 비슷한 류의 책은 많이 나와 있지만 내용에서 엄청난 깊이의 차이가 있다. ‘소송으로 보는 조선의 법과 사회’라는 작은 제목이 있고, 크게 ‘나는 노비로소이다’라고 큰 제목이 인쇄되어 있는데 아마 …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