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시 알아두면 좋은 마디모 프로그램

madymo보상을 목적으로 꾀병을 부리는 환자를 속된말로 나이롱환자라고 합니다.

주로 교통사고와 관련하여 합의금이나 부당하게 보험금을 타낼 목적으로 다치지도 않았는데 아프다고 엄살을 부리는 양심불량자를 나이롱환자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들 양심불량 나이롱환자가 많아지면 자동차 보험료도 덩달아 인상될 것이라는 것은 깊이 생각하지 않더라도 알 수 있습니다.

보험사가 비영리단체라고 하더라도 당연한 이치인데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회사임에야 더 말할 것도 없겠지요.

전체 운전자들의 입장에서도 자동차 보험료의 인상요인이 되니 손해이지만, 가해차량의 운전자의 경우 보험료가 할증되니 이중으로 손해를 보게 됩니다.

나이롱환자는 마디모 프로그램으로

그런데 나이롱계에 충격을 준 것이 마디모 프로그램입니다. 마디모(Madymo)란 Mathematical Dynamic Models의 약자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서 교통사고 상황 등을 재연하는데 이용하는 컴퓨터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입니다.


– 차량 정지 중 출발 또는 후진하는 과정에서의 추돌사고
– 운행과정에서 스치듯 접촉하여 스크래치 정도의 발생사고
– 사이드미러를 경미하게 부딪친 사고
– 교통사고 발생 후 며칠이 지나 신고하는 사고
– 기타 일반인의 상식상 인명피해가 발생하였다고 볼 수 없는 사고 등

위와 같은 경우라면 마디모 프로그램을 신청해볼만 합니다. 가벼운 교통사고를 부풀려 합의금을 받아 내다가 적발되어 처벌받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는데 이는 모두 마디모 프로그램 때문입니다.

경찰에 사고 접수 하면 신청가능

마디모 프로그램은 경찰에 정식으로 사고접수를 하고 마디모를 요청하면 됩니다. 이때 사고 담당 조사관은 사고 정황상 피해가 가벼울 가능성이 매우 큰데 피해자가 억지를 부린다고 판단되면 마디모를 의뢰하게 됩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경찰과 국과수는 마디모 결과에 상당한 신뢰를 보냈습니다만 요즘은 마디모 결과가 환자의 아픔과 반드시 일대일로 대응하지 않는 다는 점 때문에 지금은 참고자료로만 활용하는 것 같으니 이점 역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나 마디모 프로그램을 잘 활용하면 눈 뜨고 코 베이는 상황은 피하지 않을까 하는 것이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교통사고, 보험사와 합의 잘하는 방법
 주차된 차량 접촉사고 후 도주했다면 뺑소니가 될까?
 아파트 단지내 교통사고의 도로교통법 저촉여부

[© 법률로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